읽기모드공유하기

[시내버스 비리]서울市 초상집 분위기

입력 1996-10-30 20:40업데이트 2009-09-27 14: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는 30일 버스노선조정과 관련, 수뢰혐의로 노선관리계장과 주임 등 2명이 구속된 데 이어 金東勳전교통관리실장과 趙匡權전교통기획관까지 구속될 것으로 알려지자 초상집 분위기. 직원들은 『이번 사건으로 서울시는 민선시장 취임후에도 여전히 「복마전」의 오명을 벗지 못하게 됐다』며 『趙淳시장이 취임후 가장 먼저 추진한 교통대책이 수포가 되는 게 아니냐』고 우려. 서울시 고위공무원이 삼풍백화점 붕괴 등 대형참사와 무관하게 비리에 연루돼 사법처리된 것은 지난 90년 한국 프레스센터옆 유진관광호텔사건 때 전현직 1급 2명을 포함해 10여명이 구속된 이후 6년만의 일이다. ▼…서울시 내부에서는 이번 검찰 수사가 「포청천」 趙시장을 흠집내기 위한 「표적수사」가 아니냐는 시각도 일부 있어 눈길. 한 직원은 『공무원 비리수사는 보통 속전속결로 끝나는데 이번 사건은 두달 가까이 끌어왔다』며 『노선조정관련 수뢰로 시작된 수사가 요금인상 비리로 방향을 튼 것도 사건을 키우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 또다른 직원은 『趙시장이 교통종합대책을 발표하고 대학동창 여성초청 설명회 등을 계속 가진 것을 두고 대권용 선거운동이 아니냐는 곱지않은 시각도 많았다』고 말하기도. 〈윤양섭·金熹暻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