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전선지역 지뢰 작업 중 폭발 사고로 사상자 다수 발생”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8일 10시 57분


코멘트
지뢰를 매설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지뢰를 매설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북한이 최근 휴전선 일대에 지뢰 매설 작업을 하던 중 무리한 작업으로 여러 차례 지뢰 폭발 사고가 났고, 이로 인해 사상자가 다수 발생했음에도 지뢰 매설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18일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군은 전선지역 일대 불모지 조성 및 지뢰작업을 하던 중 수차례 지뢰폭발 사고가 일어나 사상자가 다수 발생했음에도 무리하게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1월 국방성의 9·19 군사합의 파기 발표 이후 비무장지대(DMZ) 내 최전방 감시초소(GP) 10여 곳에 대해 복원 작업에 착수했으며, 올해 1월 복원 조치를 완료했다. 합참은 “북한은 경의선, 동해선, 화살머리고지 등 남북 연결도로 일대에 지뢰를 매설했다”며 “김정은이 올해 1월 16일 최고인민회의에서 남북 연계조건 분리조치를 지시한 이후 최근에는 동해선 가로등과 철도 레일도 제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4월부터 휴전선 등 전선지역 수 개소에서 다수 병력을 투입해 경계력을 보강하기 위한 불모지 조성, 지뢰매설, 전술도로 보강, 대전차 방벽으로 보이는 구조물 설치 등 다양한 형태의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합참은 전했다. 합참은 이날 북한군이 지뢰를 매설 중인 장면, 전술도로를 만드는 모습, 철도 레일 제거 장면 등 우리 군 감시자산으로 포착한 사진도 다수 공개했다.

방벽을 설치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방벽을 설치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지뢰를 매설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지뢰를 매설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동해선 철도 레일을 제거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동해선 철도 레일을 제거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전술도로를 보강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전술도로를 보강하고 있는 북한군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북한의 이같은 조치는 북한군과 주민의 귀순을 막는 등 내부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남북 분리 조치를 통해 휴전선을 국경화하려는 움직임일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지만 단정하기는 어렵다고도 했다.

합참은 향후 북한이 기상, 작업병력과 자재수급 상황 등을 고려해 작업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전선지역 일대 우발상황 발생에 대비해 북한군의 전선지역에서의 활동을 면밀히 추적하고 있으며, 유엔사와도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며 “우리 군의 대응은 작전을 수행하는 우리 장병들의 안전확보와 작전보안을 위해 세부적인 답변이 제한됨을 양해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북한#dmz#지뢰#합동참모본부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