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선 넘지 말라” vs “野 파괴에 권한 남용”…여야 전방위 ‘충돌’

입력 2022-12-05 11:05업데이트 2022-12-05 11: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5 뉴스1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5 뉴스1
여야는 5일 내년도 예산안 문제를 비롯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야권 인사에 대한 수사 등을 놓고 전방위적으로 충돌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민생 살리기가 아닌 이 대표 구하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비판한 반면 민주당은 정부가 야당 파괴에 주력하면서 민생경제를 파탄시키고 있다며 날 선 공방전을 펼쳤다. 대치 국면이 형성되면서 쌓였던 감정의 골이 더욱더 깊어지는 모양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금 민주당에 중요한 것이 민생 살리기인가, 그분 살리기인가”라고 물으면서 “이재명 (대표) 방탄을 위해 정쟁을 확대 재생산하고 있는데 선을 넘지 말라”고 경고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또 “민주당은 헌법을 어겼다”며 “민주당은 나라의 한해 살림살이가 중요하나, 국정조사도 시작 전에 장관을 해임하는 것이 중요하느냐”고 반문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은 정기국회가 끝나면 12월 임시국회를 다시 열고 연말까지 이상민 탄핵으로 정쟁을 이어갈 심산”이라고 꼬집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5 뉴스1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5 뉴스1
또 민주당이 공영방송 사장 임명 방식을 바꾸는 내용을 골자로 한 방송법 개정안을 처리한 것을 언급하며 “꼼수 입법을 반복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아주 잘못된 일’이라고 언급한 것을 거론하며 “문 전 대통령과 참모들은 제발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제1야당 대표의 취임 100일을 축하해야겠지만 민주당은 역대 가장 위태로운 민주당이 됐다”며 “유능하고 민생을 챙기는 대표가 아니라 성남시장 시절 부정부패 혐의로 가장 의혹의 중심에 선 대표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취임 100일 축하보다 민주당의 몰락이 한 사람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민주당은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 서 전 실장 구속 등을 비판하면서 윤석열 정부 때리기에 집중했다. 동시에 ‘민생 제일주의’ 기조를 계속 이어가겠다고 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잠시 맡긴 권한을 민생이 아닌 야당 파괴에 남용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 정권은 무능, 무책임, 무대책으로 민생경제 파탄, 국민 안전 위협, 민주주의 퇴행, 한반도 평화의 위기를 자초했다”고도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출범 후) 200일 동안 정치는 실종됐고 대화와 타협은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며 “민주당은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서라면 국민이 맡긴 권한을 주저 없이 행사하겠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여당이 예산안을 정쟁 도구로 사용해서야 되겠느냐”며 “정부여당이 계속 무책임하게 나오면 정기국회 내 처리를 위해 단독 수정안 제출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부와 국민의힘은 준예산을 운운하며 시간 끌기로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를 거부하고 본회의를 무산시켰다”며 “헌법이 규정한 국회의 예산 심의권을 스스로 부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