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文 “최고 北전문가 서훈 꺾어버리다니”…與 “최종책임자 文 수사 촉구”

입력 2022-12-04 17:17업데이트 2022-12-04 17: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윗선으로 지목되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2 사진공동취재단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윗선으로 지목되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2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전 대통령은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3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것에 대해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4일 페이스북에 “서 전 실장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같은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며 이 같이 적었다. 서 전 실장의 구속에 앞서 1일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며 사건에 대한 첫 입장을 밝힌 데 이어 재차 현 정부를 향한 비판 메시지를 낸 것. 문 전 대통령은 “서 전 실장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의 모든 대북협상에 참여한 최고의 북한전문가”라며 “남북간에도 한미간에도 최고의 협상전략은 신뢰다. 신뢰가 한번 무너지면 더욱 힘이 든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도 “무차별적 정치보복”이라고 일제히 반발했다. 민주당 임오경 대변인은 3일 서면브리핑에서 “정권의 입맛에 맞춰 결론이 정해진 정치보복 수사는 결국 법정에서 심판받을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최고의 대북 전문가에게 오로지 정치보복 차원에서 구속영장이 청구되는 상황에서 누가 조국을 위해 헌신하고자 하겠는가”라고 적었다.

반면 국민의힘은 문 전 대통령을 일제히 겨냥했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3일 “잊혀진 삶을 살겠다더니 도둑이 제 발 저리듯 좌불안석인 모양”이라고 문 전 대통령을 직격한 데 이어 4일 “서 전 실장을 두둔해 어떻게든 자신에 대한 책임을 피하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당권주자로 꼽히는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 “월북 조작 사건의 최종 책임자,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썼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