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대통령실 “北 무례한 언사 ‘담대한 구상’ 왜곡 유감”

입력 2022-08-19 11:08업데이트 2022-08-19 12: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평양 노동신문=뉴스1
대통령실은 19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우리의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며 핵개발 의사를 지속 표명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무례한 언사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북한 스스로의 미래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재촉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으며, 북한이 자중하고 심사숙고하기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김 부부장은 이날 오전 발표한 담화문에서 윤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담대한 구상’ 제안에 대해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담대한 구상’은 북한이 비핵화에 나설 경우 △대규모 식량공급 △발전·송배전 인프라 지원 △항만과 공항 현대화 △농업 기술지원 △병원·의료 인프라 지원 △국제투자·금융지원 등 단계별로 경제적 보상을 하겠다는 게 골자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