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자유’ 33번 외친 尹 “자유는 평화 만들고, 평화는 자유 지킨다”

입력 2022-08-15 12:45업데이트 2022-08-15 12: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경축식에 참석해 “우리의 독립운동 정신인 자유는 평화를 만들어내고 평화는 자유를 지켜준다”며 ‘자유’를 총 33번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경축식에 참석하기 위해 김건희 여사, 김영관 생존 애국지사, 독립운동 후손들과 함께 입장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 정장에 연한 하늘색 넥타이, 김 여사는 흰 투피스 정장에 흰 구두 차림이었고 윤 대통령 부부는 모두 왼쪽 가슴에 빨강·파랑의 태극기 색깔 행거치프를 달았다.

윤 대통령은 약 15분동안 시종일관 굳은 표정과 큰 목소리로 경축사를 이어갔다. ‘자유’가 33번, ‘독립’ 18번, ‘국민’은 15번 등장했다.

윤 대통령은 “일제 강점기 시절 독립운동은 자유와 인권이 무시되는 전체주의 국가를 세우기 위한 독립운동이 결코 아니었다”며, 순국 선열들이 이뤄낸 자유를 지키고 확대하기 위해 후손들도 계속해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때의 ‘노력’에는 자유 가치를 공유하는 전 세계 국가와 연대하려는 노력이 포함됐다.

즉 일본과는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함께 지키려 노력하는 한편 북한에 대해서는 비핵화를 유도해 역내 평화를 이끌어야 한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자유는 평화를 만들어내고 평화를 자유를 지켜준다”며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동북아 평화가 결국 자유 가치를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선 비핵화 후 지원’ 조치의 일환인 ‘담대한 계획’의 일부를 공개했다. 객석에서는 큰 박수가 터져나왔다.

윤 대통령은 ‘자유’는 혁신과 경제를 이끄는 동력이라고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혁신은 자유에서 나온다”며 규제와 제도의 혁신을 통해 기업의 국내 투자를 활성화하고 경제 도약을 이끌겠다고 했다.

객석에서는 윤 대통령이 재정을 건전하게 운용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두터운 지원을 약속하고, 장애인과 청년에 대한 지원을 늘리겠다고 말할 때 큰 박수가 터져나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축식에서 독립운동가의 후손 5명에게 독립유공자 포상(건국훈장 애국장·애족장, 건국훈포장, 대통령 표창)을 했다.

애국가와 광복절 노래를 크게 따라부른 윤 대통령은 행사 말미에는 오른손에 태극기를 들고 왼쪽 가슴팍에 태극기 배지를 단 채 두 손을 번쩍 들어 ‘만세 삼창’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