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김성원, 수해현장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입력 2022-08-12 03:00업데이트 2022-08-12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난 커지자 “경솔했다” 사과
野우상호 “있을 수 없는 망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왼쪽)이 발언하자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이 팔을 치며 제지하는 모습. 채널A 화면 캡처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1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난이 커지자 김 의원은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의원 40여 명은 이날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자원봉사에 나섰다. 김 의원 옆에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임이자 의원이 함께 있었다. 이 같은 발언을 들은 임 의원은 김 의원의 팔을 툭 치며 촬영 중인 방송사 카메라를 손으로 가리켰다. 권 원내대표는 별다른 말 없이 허공을 응시했다. 김 의원은 경기 동두천-연천에 지역구를 둔 재선 의원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수해를 입은 수재민과 국민들께 다시 한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석한 의원들에게 “내 집이 수해를 입은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 달라. 장난과 농담, 사진 찍기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제의 발언은 “농담하지 말라”는 주 위원장의 당부 직후 나왔다.

김 의원은 공식 사과문을 내고 “남은 기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위원장도 봉사활동을 마친 뒤 “김 의원이 평소에도 장난기가 좀 있다”면서 “우리가 이런 노력을 하는 것이 헛되지 않도록 김 의원을 불러 엄중 경고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며 “국민의힘이 김 의원에게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