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유인태 “민주당, 당헌개정 투표했다 천벌 받았다…이번 明 요구도 그럴 위험”

입력 2022-08-11 10:18업데이트 2022-08-11 10: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지난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출연해 환하게 웃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지자들이 개정을 요구하고 있는 ‘당헌 80조’에 대해 손볼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라고 제지했다.

‘이재명 방패’로 삼기 위해 당헌을 개정하려 한다는 소리를 듣는 마당에 이를 실행에 옮긴다면 지난번 ‘당헌 개정’까지 하면서 후보를 냈다가 참패한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 짝이 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 전 총장은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기소만 돼도 당무를 정지시킨다’는 당헌 80조에 대해 “ 정치를 혐오하는 반정치주의자들이 정치 혐오 포퓰리즘에 영합한 만든 개혁안으로 개정할 필요는 있다”고 지적했다.

2015년 당시 ‘당헌 80조’를 만든 김상곤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혁신위원장도 “정치를 까마귀들이 노는 동네라고 보던 (반정치주의자였다)”는 것이다.

유 전 총장은 “(당헌 80조말고도) 개정이 필요한 것이 한두 개가 아니다”며 대표적인 것이 2004년도에 지구당을 없앤 것으로 지구당 없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원협의회라는 건 해놓았다. 당협이 사무실을 가지면 불법이지만 다들 갖고 있고 거기에서 회의를 하다가 벌금 맞은 국회의원도 있다“면서 ”전반적으로 야아가 특위를 만들어 제대로 한번 손볼 필요는 있다“고 했다.

하지만 ”(당헌 80조 개정은) 이재명 후보측의 개딸들이 맨처음 청원해서 시작됐기에 지금하면 (안된다), 나무 밑에서 뭐도 매지 말라고 (했지 않는가)“라며 ”손볼 필요는 있지만 지금은 아니다“고 못 박았다.

이에 진행자가 ”서울, 부산시장 재보선 때 당헌당규를 고쳤다. 그런 식의 상황이 또 벌어질 수도 있다고 보는지“를 묻자 유 전 총장은 ”걸핏하면 당원 투표로 당헌도 개정했다. 그래서 망한 민주당짓거리 큰 것이 두 개 있다“며 ”하나는 위성정당 만든 것, 또 하나는 보궐선거 당헌 고친 것으로 전부 당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두 개 모두 당원들의 압도적인 지지 속에 천벌받을 짓을 한 것“이라고 입맛을 다셨다.

따라서 유 전 총장은 ”당원들의 집단지성이 발휘되는 경우도 있지만 어떤 작은 이익 때문에 큰 걸 못 보는 또 그런 우도 범한다“며 지금이 그런 우를 범할 가능성이 높은 경우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