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정부 첫 주택공급대책 발표 오전→오후로 연기 “폭우 상황 심각”

입력 2022-08-09 07:41업데이트 2022-08-09 07: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일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인근 도로가 침수돼 차량이 물에 잠겨 있다. 2022.8.8/뉴스1 ⓒ News1
정부가 9일 오전에 열기로 했던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오후로 미루기로 했다. 심각한 서울지역 폭우 상황에 따른 부득이한 조치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새벽 긴급 문자 공지를 보내 “서울지역 폭우 및 각 부처 장관들 일정 조율로 인해 부동산 관계장관회의 일정이 부득이하게 변경됐다”고 밝혔다.

변경 일정은 이날 오후 2시이다. 당초 오전 8시에 회의를 열어 ‘주택 250만호+알파(α)’ 공급을 핵심으로 하는 윤석열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발표 안에는 전임 정부에서 계획한 물량을 포함해 250만가구 이상의 공급 물량을 투입하고, 원활한 공급을 위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시행 방안 등이 담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번복된 일정으로 혼선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서울 지역 폭우 상황 등에 따른 부득이한 변경이니 너른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