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로 北에 코로나19 유입? 가능성 없어”

입력 2022-07-01 11:15업데이트 2022-07-01 11: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 2022.7.1/뉴스1
통일부는 1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경로로 사실상 우리 측을 지목한 데 대해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관련 발표에 대해 “정부는 우리 측에서 살포된 전단 등을 통해 북측에 코로나19가 유입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차 부대변인은 “우리 측 민간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북측이 최초 (코로나19) 확진자가 ‘색다른 물건’을 접촉한 시기로 언급한 4월 초보다 늦은 4월25·26일”이라며 “또 물체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19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 및 전문가,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견해”라고 지적했다.

차 부대변인은 “물자·우편물 등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공식적으로 인증된 사례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전국적 범위에서 ‘악성 바이러스’ 유입경로를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최초 감염자인 군인과 유치원생이 4월 초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의 병영과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곳은 남북한 접경지다.

사령부는 이후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이 4월 중순 평양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발열 등 코로나19 초기 증상을 보였고 항체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설명했다.

사령부는 “분계연선지역과 국경지역들에서 바람을 비롯한 기상현상과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들을 각성 있게 대하고 출처를 철저히 해명하며 발견 즉시 통보”하도록 비상지시가 발령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북한이 언급한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은 우리 측 민간단체가 보낸 대북풍선과 그 속에 들어 있던 전단·물품을 가리킨 것으로 해석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