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 하루 5건 폭풍 인스타…“컵라면은 산행 필수코스”

입력 2022-06-25 09:47업데이트 2022-06-25 11: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이후 활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산행 중 컵라면을 먹거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나란히 앉아 휴식을 취하는 모습까지 지난 24일에만 총 5건의 게시물을 잇달아 게재했다.

평산마을 비서실은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에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 인근 영축산에 오른 문 전 대통령의 사진을 올렸다. 흰 수염이 덥수룩한 문 전 대통령은 산행 중 컵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모습이다. 또 후식으로 선택한 라면 모양의 과자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과 함께 “어디서든 산행이라면 컵라면은 필수 코스”라며 “라면 먹고 후식은”이라고 썼다.

또다른 사진에는 김 여사와 나란히 앉아 쉬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에는 “늘 그 자리에 있는, 함께 늙어가는 아내”라며 “함께 하는 산행”이라는 설명이 달렸다. “럽(러브)스타그램이라고 하나요”라는 해시태그도 추가했다. 반려견 토리와 함께 노을을 바라보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임기 종료를 앞두고 “퇴임 후 잊혀진 삶을 살고 싶다”고 수차례 언급한 바 있다. 다만 SNS 활동은 활발하다. 지난달 경남 양산으로 낙향한 문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활동에 이어 지난 19일에는 인스타그램 운영까지 재개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인스타그램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