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민주당 ‘당권 내전’… 친문 “이재명 全大출마 불가” 공세

입력 2022-06-03 21:25업데이트 2022-06-04 00: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일 인천시 계양구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 도착하고 있다.(인천사진공동취재단) 2022.6.2/뉴스1
6·1지방선거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의 내홍이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이재명계’와 ‘비이재명계’ 간 당권 전쟁으로 옮겨 붙는 양상이다. 3일 친문(친문재인) 진영 의원을 포함한 비이재명계 의원들은 이 의원을 향한 파상 공세를 펼치며 ‘이재명 당권 불가론’에 집중했다. 이에 이 의원 측은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맞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친문 핵심인 김종민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에서 “이번 지방선거가 민주당에게는 참사였는데, 가장 큰 원인이 이재명, 송영길 두 분이 한 달 만에 출마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 의원이 전당대회에 출마할 가능성에 대해선 “또 다시 당의 전면에 나서면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더 큰 심판을 받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날 오후 열린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도 이 의원을 향한 성토가 나왔지만 ‘친이재명계’의 좌장 격인 정성호 의원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만 있었다. 토론할 분위기가 되지 않아 싸울 일도 없었다”고 했다. 지방선거 이후 공개 행보를 자제하고 있는 이 의원은 이날 연석회의에도 불참한 채 침묵을 이어갔다.

양측의 갈등 속에 민주당은 이 의원 측이 주장한 조기 전당대회는 열지 않기로 방향을 잡았다. 또 당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장도 전임 지도부 중 유일하게 남은 박홍근 원내대표가 아닌 새 인물을 찾기로 했다.

이날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 의원들은 “계파 없이 가자”며 의원 친목 모임 해산을 잇달아 선언했다. 이를 두고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재명계’ 세력 확대를 견제하려는 사전 정지 작업 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