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권성동, 尹에 “‘文정부 출신’ 윤종원 국무조정실장 인선 반대”

입력 2022-05-25 20:17업데이트 2022-05-25 20: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윤석열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으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에 대해 인선 반대 의사를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윤 행장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내며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 등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경제정책을 주도했기 때문에 부적절한 인사라는 것.

권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윤 대통령에게 전화해 윤 행장 인선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을 인정하는 꼴”이라며 당 안팎에서 제기된 비판적인 여론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대통령비서실과 경제 관련 부처에서도 반대 여론이 전달돼 고심 중”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권 원내대표는 윤 행장을 국무조정실장으로 추천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도 “잘못된 인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한다.

국민의힘이 정부 인선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건 최근 낙마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두 번째다. 이를 두고 당정 간 불협화음이라는 우려가 제기되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충남 당진시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당과 정부 간 당연히 있을 수 있는 의견 교류 정도로 본다”며 진화에 나섰다. 윤 행장은 2018년 6월부터 1년 동안 문재인 정부 경제수석을 지낸 뒤 IBK기업은행장을 맡았다.

한 총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인선과 관련해 “제가 추천했는지 공개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이 윤 행장이 (경제수석으로) 오면서 포용적 성장 정책이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며 윤 행장을 두둔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세평 등 문제가 있다는 의견은 총리실에 전달했지만 국무조정실장은 총리의 뜻을 반영해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라며 “(윤 행장 인선은 사실상) 총리가 결정할 문제”라고 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