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규현 “北 비핵화 의지 거의 없어…하노이 실패, 정보기관 책임”

입력 2022-05-25 11:50업데이트 2022-05-25 11: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가 25일 “북한이 스스로 비핵화할 의지는 거의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지난 번 정부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얘기를 했다. 의지가 있다고 보나”라는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또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국제사회에서 했는데, 이 말이 허언이 되어 버렸다. 북한의 의도를 정확하게 분석해야 할 국정원이 맡은 일을 못한 결과라고 본다”는 조 의원의 주장에 “동의한다”고 전했다.

그는 하노이 정상회담이 실패로 돌아간 데 대해서도 “(정보기관의 책임이) 맞다. 정보 수집과 분석은 우리의 의도에 따라 선택적으로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