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우크라이나 일부 지역 여행경보 3단계로 ↑…“출국 권고”

입력 2022-01-25 23:45업데이트 2022-01-25 23: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5일 외교부는 러시아의 침공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우크라이나 일부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출국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이날 외교부는 주우크라이나 대사관과의 긴급 화상회의 및 유관부서 간 협의를 거쳐 국민 안전대책 강화 방안 일환으로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상향 조정 대상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하르키우, 수미, 체르니히우 등 남동북부 12개주다.

현재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루간스크주, 도네츠크주) 및 크림지역 등 3곳에는 이미 3단계가 적용되고 있다. 나머지 지역에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특별여행주의보가 내려진 바 있다.

외교부는 “여행경보 3단계가 주재국 25개 지역·주 가운데 15곳으로 확대 적용됨에 따라 이 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은 긴요한 용무가 아닌 경우 가급적 빠른 시일 내 안전한 지역으로 출국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3단계가 아닌) 다른 주에 체류 중인 주재원 및 교민 가족 등 비필수 인력들도 우크라이나 상황의 가변성 등을 감안해 안전한 지역으로 출국하라”고 권고했다.

우크라이나에 거주 중인 재외국민은 공관원, 기업인, 선교사, 유학생 등 565명이다. 이중 대다수가 수도 키예프 인근 지역에 체류하고 있다. 친(親)러시아 반군이 활동 중인 돈바스 지역에 거주 중인 우리 국민은 없다.

외교부는 주요국 대사관과 협조해 식수와 비상식량 등을 확보하고, 유사시에 대비한 재외국민 대피 및 지원계획도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 우크라이나 상황에 따라 전역에 3단계가 발령될 가능성도 있다.

‘적색경보’에 해당하는 3단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수준의 위험’에 해당한다. 여행자는 여행 취소·연기, 체류자는 ‘긴요한 용무가 아닌 한 출국’을 권고받는다. ‘흑색경보’인 4단계(여행금지)는 ‘매우 심각한 수준의 위험’이다.

여행경보 4단계를 제외한 1~3단계 행동요령의 경우 위반에 따른 별도 처벌 규정은 없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