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석열, 드라마 이방원 말 사망에 “생명보다 중요한 건 없어”

입력 2022-01-22 11:35업데이트 2022-01-22 22: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News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2일 드라마 촬영 중 낙마사고로 배우가 다치고 말이 죽은 것과 관련해 “생명보다 중요한 건 없다. 사람과 동물 모두가 안전한 제작 환경을 만드는 것에 공영방송이 조금 더 노력을 기울여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한 사극 드라마 촬영 중 낙마 장면을 찍으며 넘어진 말이 죽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 해당 장면을 촬영했던 스턴트 배우도 다치고 정신을 잃었다고 한다. 쾌유를 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낙마 촬영은 배우와 말 모두에게 위험한 촬영이라고 한다”며 “해외의 경우 이미 1995년에 개봉한 영화 ‘브레이브하트’ 촬영을 할 때도, 죽거나 다치는 말 장면에 정교한 모형을 활용했다고 한다”고 해외 사례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동물에게 위험한 장면은 사람에게도 안전하지 않다”며 “만약 말 다리에 줄을 묶어 강제로 넘어뜨리는 등의 과도한 관행이 있었다면 이번 기회에 개선하고 선진화된 촬영 환경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