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완전 실패…힘으로 평화 구축할 것”

입력 2022-01-20 18:25업데이트 2022-01-20 18: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내게 힘이되는 세 가지 생활공약(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발표를 하고 있다. 2022.1.20/뉴스1 © News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0일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완전히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북한이 2018년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잠정 중단했던 핵 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재개하겠다는 엄포를 놓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어제 북한 김정은이 조선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기존 신뢰구축 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하였던 모든 활동들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신속히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며 “이는 미국에 대한 시위를 넘어 대한민국의 안보를 북한의 핵·미사일로 제압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5년간 북한 정권은 핵·미사일 능력을 강화하면서 한국 정부의 손과 발을 꽁꽁 묶어두었다”며 “굴종적 대북정책을 고스란히 계승하겠다는 여당 후보는 금강산 관광 재개와 남북 경제협력 활성화를 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소련이 핵무기와 미사일이 없어서 붕괴한 것이 아니다”라며 “국제사회의 규범과 규칙을 어기고 국민의 기본권과 삶을 희생해 모순된 체제를 지탱하려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굴하지 않겠다”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무력화하는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방안으로 윤 후보는 “한미연합훈련을 정상화하고 연합작전태세를 확고히 다지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 말로 외치는 평화가 아닌 힘을 통한 평화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