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원팀’ 멀어지나…홍준표 “양아치보다 낫다→방자하다”

입력 2022-01-20 13:14업데이트 2022-01-20 13: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0일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제안한 공천 내용을 두고 공개 비판이 나온 데 대해 “후보와 이야기한 내용을 가지고 나를 비난하는 것은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는 같은 날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에서 지도자로서 걸맞는 행동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한 권영세 선대본부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천 관련)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의논을 해서 정리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서울 종로구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공천해달라고 한 것에 대해 “국민이 불안해하니 최 전 감사원장 같은 깨끗하고 뛰어난 능력의 사람을 공천하면 국정 능력을 보완할 수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내가 (윤 후보에게) 요청한 것인데 그걸 두고 자기들끼리 염불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관심이 있어서 공개적으로 그런식으로 (말)하는 사람, 갈등을 수습해야 할 사람이 갈등을 증폭시키는 사람이 대선을 이끌어서 되겠느냐”며 “방자하다”고 비판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앞서 권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지금은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제가 얼마 전에 이미 당의 모든 분들이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할 때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 바가 있다”며 “만일 그렇지 못한 채 후퇴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의 자격은 커녕 우리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전날 윤 후보와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조건부 선대본부 합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 일부 지지자가 선대본부 합류를 반대하자 “그래도 양아치보다는 낫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합류를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하며 ‘원팀’에 가까워졌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윤 후보는 홍 의원이 특정 인사의 공천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이날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서 위원회가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에 따라 하는 것을 원칙을 세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공천문제는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내게 힘이되는 세 가지 생활공약(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을 발표한 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