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선대본 ‘무속인 논란’ 네트워크본부 해산… 與 “윤핵관은 무당”

입력 2022-01-19 03:00업데이트 2022-01-19 03: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 “오해 소지있다면 빠른조치 맞아”
민주당 “왕 윤핵관은 김건희”
무속인으로 알려진 전모 씨(왼쪽)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등에 손을 올리고 있다. 윤 후보가 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다. 세계일보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은 18일 무속인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거운동에 개입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활동의 근거지로 지목된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했다. 관련 보도가 나온 지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진 조치로, ‘무속 논란’을 조기에 차단하려는 의도다.

국민의힘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의 확산을 단호히 차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이런 악의적인 오해 내지는 후보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은 계속 제거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당내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손바닥에 왕(王)자를 적은 채 TV토론에 출연했다가 ‘무속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 ‘건진법사’로 지목된 전모 씨가 선대본부에서 활동했다는 보도로 무속 논란이 재점화될 조짐을 보이자 서둘러 진화한 것이다. 윤 후보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서 혹시나 오해의 소지를 갖고 있다면 빠른 조치를 하는 것이 맞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전날에는 “황당한 이야기”라고 일축한 바 있다.

선대본부는 전 씨가 선대본부에서 활동한 적은 없다고 재차 주장했다. 권 본부장은 “건진법사가 ‘고문’이라고 한 것은 자기가 알아서 쓰는 명칭이고, 공식적으로 임명한 적도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전체의 공개를 막기 위한 법적 대응에도 나섰다. 또 통화 녹음과 관련해 허위 사실이 담긴 자막을 유포한 혐의로 친문(친문재인) 성향의 클리앙 사이트 누리꾼을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이날 “저는 점쟁이를 안 믿는다”며 “국가 중요 정책을 점쟁이한테 맡길 생각이 전혀 없다”고 비꼬았다. 이 후보는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도 “무당이 막 굿을 해서 드디어 (북한의) 공격이 시작된다고 국가지도자가 선제타격 미사일 버튼을 누르면 어떻게 할 거냐”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은 무당이고 ‘왕 윤핵관’은 부인 김건희 씨였다”면서 “최순실의 오방색도 울고 갈 노릇이다. 선거 공식기구에 대놓고 무당을 임명할 정도면 이는 샤머니즘 숭배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