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이준석-조수진 충돌에 “그게 바로 민주주의”

입력 2021-12-20 16:30업데이트 2021-12-20 16: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강원도 철원 공공 산후조리원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본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2.20.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0일 이준석 당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지휘체계를 두고 정면충돌한 것과 관련해 “그게 바로 민주주의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강원도 철원의 철원공공산후조리원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치를 하다 보면 같은 당 안에서나 선거 조직 안에서 서로 생각이 다를 수도 있는 것”이라며 “어떻게 군사작전 하듯 일사불란하게 하겠나. 그게 바로 민주주의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으로 합류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와 이 대표 사이 갈등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는 “선대위 영입 케이스라기보다는 우리 당이 담기 어려운, 선뜻 함께하기 좀 아직 내키지 않는 분들을 우리가 정권 교체의 동참 세력으로서 영입한 것”이라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9가지가 다르고 또 99가지가 다르더라도 정권 교체라는 한가지 생각만 일치한다면 우리 모두가 손잡고 정권 교체에 동참해야 한다”며 “이 무능과 무도로서 국민들에게 고통을 준 정권을 교체하는 데 꼭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신 대표의 영입으로 일부 2030 청년들의 탈당 행렬이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는 “정권 교체를 위해 같은 생각만 갖고 있다면 저희가 함께해야 하고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20.


앞서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대위 비공개회의에선 문밖으로 들릴 정도로 고성이 오갔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고성은 이 대표와 조 의원이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조 의원에게 “일부 언론에서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관계자)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날 공격하는 식으로 (보도가) 나오니 이를 정리하라”고 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왜 내가 대표 말을 들어야 하느냐. 난 윤 후보 말만 듣는다”고 답했다.

이 대표가 책상을 손으로 때린 뒤 회의장을 떠나며 회의는 종료됐다. 이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내에서 업무 지시사항에 반발하는 사람이 있어서 선대위 운영 체계상 계선을 바로잡고자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현재 발생한 일련의 상황은 모두 제 책임”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