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광주시장 “이재명 ‘전두환 공과’ 발언 적절치 않아”

입력 2021-12-20 13:15업데이트 2021-12-20 1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두환씨의 경제성과를 옹호한 발언과 관련,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이 “(당시) 이 후보의 (전두환 공과) 발언은 광주 입장에서 보면 적절한 발언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20일 출입기자단 차담회에서 “이 후보가 전두환의 경제 운용에 대해 성과라고 발언한 것은 광주민주화운동 이후 40여 년 간 고통 속에 살아온 피해자 유족과 광주시민들 입장에서 보면 적절치는 않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이 시장은 이 후보의 발언 이후 공개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데 대해서는 당시 이 후보가 전두환 정권의 5·18 무력진압을 ‘용서할 수 없는 중대범죄’로 명확히 규정한 데 따른 판단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이 후보가 전두환 경제성과를 언급하면서 전제로 ‘국민이 맡긴 총칼로 국민의 생명을 해친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서될 수 없는, 결코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될 중대범죄다. 그래서 그는 결코 존경 받을 수 없다’고 언급한 만큼, 별도의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그대로 넘어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시장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는 근본적으로 역사인식의 차이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후보는 지난 11일 경북 칠곡 다부동전적지 앞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대구 경북이 낳은, 평가는 갈리지만 눈에 띄는 정치인이 있었다. 박정희다. 모든 정치인은 공과가 병존한다”며 “전두환도 공과가 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보면 전두환은 3저(저금리·저유가·저달러) 호황을 잘 활용해 경제가 망가지지 않도록,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것은 성과인 게 맞는다”고 옹호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야당과 일각에서는 ‘전두환은 5·18과 군사쿠데타한 것 빼고 정치는 잘했다’고 밝힌 국민의힘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에 대해 가장 앞장서 비판해온 이 후보가 보수층 표를 얻기 위해 전두환 공과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비판과 내로남불 논란이 함께 일고 있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