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대장동 전모’ 특검 신속히 해야…尹 빼고 안돼”

입력 2021-12-11 11:00업데이트 2021-12-11 11: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1일 ‘대장동 공영개발 특혜 의혹(대장동 특혜 의혹)’ 특별검사 도입과 관련해 신속한 특검을 언급하면서도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 등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관련 의혹이 포함돼야 한다는 조건을 거듭 확인했다.

대장동 특혜 의혹 윗선 수사 핵심 고리로 꼽혔으나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앞두고 숨진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성남도공) 개발사업 본부장에 대해서는 ‘누군가’라고 표현하며 ‘검찰의 강압수사를 원망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됐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특검 방식에 이견이 있는 듯 하다. 임시회내 특검 합의를 이룰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은 입장을 확인했다.

그는 “저는 신속하게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자꾸 검찰이 본질은 남겨두고 주변을 뒤지는 수사를 하다가 결국 누군가가 또 검찰의 강압 수사를 원망하면서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됐다고 한다. 몸통을, 본질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성역 없이 수사하는 특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가 본인 혐의가 드러난 부분은 빼고 하자는 엉뚱한 주장으로 이 문제가 앞으로 진척이 못 되고 있는데 자꾸 나한테 불리한 건 빼고 상대를 정치적으로 공격하는 데 필요한 것만 하자는 것은 결국 하지 말자는 것 아니겠냐”고 책임을 돌렸다.

그는 “화천대유 부정비리, 대장동 개발과 관련된 처음부터 끝까지, 제가 굳이 언급하면 이 돈을 최초 조달할 때 대출 비리를 알고도 덮었다는 혐의가 있지 않느냐. 그것도 당연히 수사해야 한다”며 “그때 그것을 덮지 않고 제대로 처벌하고 환수했더라면 이런 일은 아예 벌어지지도 않았을 것”이라고도 촉구했다.

이어 “그 외에도 개발이익을 특정인이 과도하게 취득하는 소위 하나은행 중심 배당설계도 당연히 조사해야 한다”며 “그리고 국민의힘이 왜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공공개발을 포기시키고 성남시의 공공개발을 막아서 100% 민간개발 업체에 다 주자고 강압했는지도 조사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 부친은 어쩌다가 집을 하필이면 관련 사람에게 팔게 됐는지도 당연히 조사해야 한다”며 “자금조달은 어떻게 했는지 이런 것을 다 조사해야 되지 않겠느냐. 그중에 윤석열 후보와 관계된 부분만 빼고 하자는 것이 말이 안 되잖느냐”고 거듭 불만을 터트렸다.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 전모에 대해 신속하게 여야간 합의를 해서 특검을 도입해서 수사하게 되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윤 후보는 전날 특검 도입과 관련해 “특검을 하자는 얘기는 부산저축은행을 가지고 하더라도 하자는 얘기를 진작에 꺼내놨고, 민주당에서는 법안 자체를 올리지 않고 있다”며 “정치쇼를 할 게 아니라 당장이라도 합의를 하자 이 말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앞서 국민의힘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대장동 특검법 안건 상정을 추진했지만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누락시킨 바 있다.

[서울·칠곡=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