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조동연·이수정 차이?” 물었던 최배근, 李선대위서 사퇴

입력 2021-12-06 21:31업데이트 2021-12-06 21: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배근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서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직을 맡은 최배근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가 6일 선대위 사퇴를 선언했다.

최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로 선대위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 선생 본연의 위치로 돌아가고자 한다”며 “위원장직 사퇴에 대해 어떠한 억측도 사양한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평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오던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이 미래에 희망을 갖고 살아갈 수 있는 일에 매진하고자 한다”며 “공동위원장직을 사퇴하더라도 한 명의 시민으로서 촛불 시민들과 더불어 ‘2기 촛불정부’를 만드는 데 함께 하겠다. 그동안 응원을 보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 후보의 ‘경제 책사’로 알려진 최 교수는 이 후보의 정책 아이콘인 기본소득을 지지해 ‘기본소득 전도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 후보의 경선 캠프에서는 정책조정단장을 맡았고, 이 후보가 대선후보로 선출된 후엔 민주당 우원식 의원과 함께 기본사회위 공동위원장에 임명됐다.

최 교수는 지난달 30일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었던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와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사진을 나란히 페이스북에 올리며 “차이는?”이라고 적었다.

당초 최 교수는 두 사람의 차이가 무엇인지 명확히 설명하지 않았다. 그러나 두 사람의 얼굴과 나이 등을 비교하는 댓글이 달리며 외모 평가를 부추겼다는 논란이 일자 그는 뒤늦게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 차이가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최 교수는 이러한 논란으로 사퇴했느냐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전혀 아니다. 더 많은 일을 하기 위해서 (사퇴했다)”라고 답글을 달았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