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김종인, 첫 회동…“공약 개발과 선대위 관련 논의”

입력 2021-12-05 16:43업데이트 2021-12-05 17: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선대위 출범 앞두고 당사에서 만난 윤석열-김종인.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마주앉았다.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지난 3일 이후 첫 만남으로, 공약 개발 방향과 선대위 운영 등에 대한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를 찾아 자신의 사무실을 둘러본 후 오전부터 출근해있던 윤 후보와 만나 1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눴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와 대화를 마친 뒤 당사를 나서며 “선대위와 관련해 몇 가지 말고 특별한 얘기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다음 대통령이 가장 중시해야 할 과제가 코로나19로 인해 일부 사회 계층이 경제적 황폐화 등을 겪고 있는 것”이라며 “어떻게 조기 수습할 것인지, 또 글로벌 경제 속 우리 경제가 지금과는 다른 전환을 이뤄가야 하니까 이에 맞춰 공약 개발을 어떻게 할 것인지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자유주의자, 위원장은 국가주의자로 상충되지 않나’라는 질문에 “국가주의자가 따로 있고 자유주의자가 따로 있겠나”라며 “일반적으로 경제에 큰 상식이 없는 사람들은 경제에 대해 쉽게 얘기할 때 시장경제를 내세워 마치 자유주의자처럼 행세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의무를 가진 게 국가”라며 “이런 위기 상황에서 국가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가를 생각하면 자유주의자든 국가주의자든 그런 구분을 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의힘 선대위는 후보 선출 이후 한 달가량 내홍이 이어졌으나, 지난 3일 극적으로 갈등을 봉합하며 오는 6일 공식 출범을 하게 됐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검증된 코끼리 운전수인 김종인 위원장까지 합류했다. 이제 민주당 찢으러 간다”고 올렸다.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위원장이 5일 오후 당사를 방문해 윤석열 후보를 만나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