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靑 “오미크론 전파 빨라…입국제한국 늘어날 수밖에”

입력 2021-12-03 15:32업데이트 2021-12-03 15: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와대는 3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출현한 가운데 “입국 제한 조치는 (오미크론) 전파 속도를 보면 아마 늘어날 수밖에 없지 않은가 하는 예상과 걱정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연합뉴스TV ‘이슈현장’에 출연해 최근 정부가 입국제한국 확대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 관련 “당연한 방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박 수석은 “우리도 오미크론이 들어와서 지역사회 감염이나 전파가 염려되는 상황인데, (다른 나라들이) 우리 기업들의 입국을 제한하면 무역 중심 국가인 우리가 어떻게 경제를 유지하겠나”라며 “경제와 방역, 국민의 생명·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균형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정부가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축소하는 내용의 방역 강화책을 발표한 데 대해서는 “시간 제한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인원 조정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이라서 인원 조정을 통해 방역을 통제해보자는 대책을 세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가 모처럼 회복되는 조짐이 있었는데, 다시 확진자의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 등으로 상황이 어려워졌다”며 “당연히 (인원 조정으로 자영업자의) 매출이 줄고 영업이익이 줄 것이다. 현재로선 (그분들에게) 부담이 된 게 맞다”고 했다.

재택치료 원칙 방안과 관련해선 “병상이 부족하니 ‘뒷북 행정’ 하는 것 아니냐, ‘치료 포기·방치 아니냐’는 비판이 있는데, 정부가 그렇게 무책임하게 하겠나”라며 “지난 10월부터 약 10만명 정도가 재택치료 받았고 그중 94%가 집에서 안전하게 치료가 돼서 일상 회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각 지자체 부단체장이 재택치료의 책임자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여러가지 조치를 하고 있다”며 “현재 재택치료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함께 반드시 필요한 조치이며 그만큼 정부는 세세한 보완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수석은 “이제 2차 접종은 추가 접종이 아니라, 기본 접종”이라며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75세 이상의 3차 접종을 12월11일까지 완료하는 것으로 목표를 세우고 있지만, 예약률과 진행률을 보면 좀 걱정이 있다. 최선을 다해도 (3차 접종율이) 70% 밖에 되지 않을 것 같다“며 접종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