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대장동 의혹” 61.7% “고발사주 의혹” 51.6%…후보결정에 영향

입력 2021-12-03 03:00업데이트 2021-12-03 0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리서치앤리서치 여론조사
李 ‘경제’ 尹 ‘부패척결’ 높은 평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뉴스1
내년 대선을 앞둔 여야 후보의 대표적 ‘사법 리스크’인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이 대선 후보 결정에 영향을 준다는 의견이 각각 61.7%와 51.6%에 이르는 것으로 2일 나타났다.

채널A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후보 결정에 영향을 끼친다는 비율이 61.7%로 나타나 영향이 없다는 비율(27%)보다 34.7%포인트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이 후보 결정에 영향을 준다는 비율(51.6%)도 영향이 없다는 비율(31.5%)보다 20.1%포인트 높았다. 두 사건의 수사 결과나 특검 도입 여부에 따라 앞으로 표심이 크게 출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 후보는 경제 활성화 분야에서, 윤 후보는 부정부패 척결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를 지낸 이 후보는 경제 활성화 부문에서 10점 만점에 5.07점을 받았다. 이어 부정부패 척결(4.78점), 부동산 시장 안정(4.71점), 도덕성(4.06점)이 뒤를 이었다. 검찰총장 출신인 윤 후보는 10점 만점에 부정부패 척결(4.92점)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부동산 시장 안정(4.52점), 도덕성(4.52점), 경제 활성화(4.50점) 순으로 나타났다.

수감 중인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반대하는 비율(43.7%)이 찬성 비율(39.2%)보다 4.5%포인트 높았다. ‘모른다’고 응답한 비율도 17.1%였다. 성인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