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미래·청년 전담부처 신설”…2030 표심 공략

입력 2021-12-01 12:36업데이트 2021-12-01 13: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 후보, 오늘 2030세대 인재 4명 영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운데)가 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인재 영입 발표에서 MZ세대 4명과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민령 씨, 최예림 씨, 이 후보, 김윤기 씨, 김윤이 씨.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인재 영입을 통해 2030세대 표심 공략에 나서고 있다. 30대 우주항공 분야 전문가를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한데 이어 청년 인재 4명을 영입했다.

이 후보는 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인재 영입 발표에서 MZ세대(밀레니얼+Z세대) 4명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청년들에게도 기회가 많이 주어지는 활력 넘치는 사회를 만들어야 되는데 청년들의 문제인데도 기성세대가 결정을 한다”며 “청년들이 정책을 낼 수 있게 해주고, 청년들이 집행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견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정부 부처 신설 방안을 언급했다.

그는 “아직 공식적으로 말하기는 그렇지만 청년은 미래와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미래와 청년에 관한 전담 부처를 신설해서 아예 청년들 스스로 직접 책임을 지는 그런 구조를 만들면 어떨까 생각을 하고 있다”며 “내용이 구성이 되면 저희가 공식적으로 입장을 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인재가 경쟁력인 시대가 됐고, 이제는 기계와 장비, 자본이 자산이던 시대는 지났다”며 “창의와 혁신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고, 인공지능이나 기술혁명 시대에는 정말 한 명의 뛰어난 인재가 전 인류를 구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영입된 인재는 아주대학교에 재학 중인 20세 김윤기 씨와 38세 김윤이 뉴로어소시에이츠 대표, 37세 뇌과학자 송민령 씨, 35세 최예림 서울여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 교수 등이다.

김윤기 씨는 고등학교 재학시절 시각장애인을 위한 길 안내 인공지능(AI) 프로그램을 개발했고, 김윤이 대표는 하버드 케네디 정책대학원 공공정책학 석사 출신으로 데이터 활용 전문기업을 창업했다.

아울러 송민령 씨는 카이스트에서 바이오 및 뇌공학을 전공한 뇌공학 박사로 각종 과학서를 집필했다. 최예림 교수는 서울대 산업공학 박사 출신의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로 인공지능 전문기업을 창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1호 외부 영입 인재로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게 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와 악수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이 후보 직속 국가인재위원회는 영입한 인재들을 ‘전 국민 선대위원회’ 선대위원으로 임명하고, 정책 제안 등에 적극 참여시킬 계획이다. 또한 국가인재위원회는 6일 온라인 추천 플랫폼인 ‘국민추천 국가인재’를 개설해 국민으로부터 직접 전문성 있는 인재를 추천받을 계획이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달 30일 1982년생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조교수 및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선대위에 합류시켰다. 조 교수는 육군사관학교 출신으로 두 자녀를 둔 30대 워킹맘이자 우주항공 분야 연구자다.

정치권 안팎에선 MZ세대로 통칭되는 2030세대 표심이 이번 대선의 승부를 가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18~39세 유권자는 1494만여 명으로 전체 유권자 4396만여 명 중 약 34%를 차지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