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공식 일정 취소’ 이준석, 부산행…내홍 장기화?

입력 2021-12-01 02:04업데이트 2021-12-01 02: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운영을 놓고 갈등을 빚다가 공식 일정을 돌연 무기한 취소한 이준석 대표가 30일 부산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은 30일 오전 ‘금일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알린 뒤 외부 연락을 차단했다. 이 후보는 김병준 상임위원장 기자회견부터 청년위원회 설치, 충청 2박3일 일정, 이수정 경기대 교수 선대위 영입까지 당대표가 패싱되는 일이 이어지자 윤 후보에게 불만을 토로해왔다.

윤 후보의 복심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이날 오후 3시10분께 이 대표의 서울 노원구 당협사무실을 방문했지만 직접 대면하지 못한 채 30분간 기다리다 돌아갔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의 지시로 당협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힌 뒤 “간접적으로 전해들은 얘기에 의하면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다’고 했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대표께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드리고 내일이라도 기회가 되면 만나볼 의향이 있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남겨 선대위 직함을 내려놓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당 대표 측은 이같은 추측에 대해서는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긋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