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김종인 아닌 총괄’에 “金 모시려 노력중…왜 그런 얘기를”

뉴시스 입력 2021-11-25 15:02수정 2021-11-25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측은 25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닌 인물이 총괄선대위원장에 선임될 가능성에 대해 “왜 지금 그런 얘기가 나오나”라고 선을 긋고 나섰다.

윤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당무지원본부장을 맡고 있는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윤 후보와 함께 당사 후보 사무실을 나오면서 “(오는 주말 동안 김 전 위원장 합류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총장은 김 전 위원장이 이날 오전 “나는 (윤 후보를) ‘밖에서 돕겠다’는 얘기를 한 적 없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내가 없는 얘기를 하겠나”라고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를 도울 뜻을 피력했음을 재차 주장했다.

권 총장은 그러면서 “우리가 (김 전 위원장을) 모시려고 노력하고 있다. 다른 사람까지 벌써 (언급을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편 이준석 당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저는 후보에게 ‘만약 김 전 위원장을 모시지 못하는 상황이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등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워도 좋다, 다만 개선은 명확하게 세워야 한다’라는 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합류를 결정짓지 않을 경우 김병준 위원장을 포함한 다른 인물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