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트집 잡는 日 “文 임기내 관계개선 쉽지않아”

신진우 기자 입력 2021-11-22 03:00수정 2021-11-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청장 방문 핑계로 책임 돌려
최종건 외교차관 “대화는 계속될것”
일본이 우리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까지 트집을 잡고 나서면서 과거사 문제로 경색된 문재인 정부 임기 말 한일 관계 개선이 더욱 어려워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20일 귀국길에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독도 관련 문제는 더욱더 (우리의) 원칙을 (일본과) 공유했고, 나머지 짚어야 할 것도 짚었다”며 “한일 외교당국 간 대화나 협의 단절은 없고 (대화가) 계속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워싱턴에서 17일(현지 시간)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 후 진행하려던 3국 공동 기자회견은 일본 측의 반발로 무산됐다.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에 반발해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기자회견 참석을 거부했고 결국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단독 회견으로만 진행된 것.

일본 정부가 우리 영토인 독도를 분쟁 지역처럼 보이게 만들면서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을 우리 정부에 돌리려는 의도인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과거사 문제로 한일 관계가 냉랭한 시점에 독도 방문까지 해야 하느냐”며 “문재인 정부 임기 내 한일 관계 개선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주장했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주요기사

#일본#한일 관계 개선#일본 트집#일본 핑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