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특검 강력 요구할것… 저 포함해 깨끗이 털고가자”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8 08:02수정 2021-11-18 1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야권이 요구하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특별검사 도입에 대해 “제가 강력히 요구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17일 진행한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곧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가 나올 텐데 특검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아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본 후’를 전제로 특검 도입을 주장해왔다.

지난 10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는 “검찰 수사에 미진한 점이 있거나 의문이 남으면 특검이든 어떤 형태로든 완벽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정한 책임 추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15일 민주당 선대위 회의에서는 “일정 정도 제대로 안 한다 싶으면 당에서 강력하게 예외 없이 특검을 시행하도록 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 후보는 “(검찰이)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제 문제를 포함해 자꾸 의심하니 깨끗하게 터는 차원에서라도 특검을 요구할 생각”이라며 “검찰이 진실을 규명해 저의 무고함을 밝혀주겠지 했더니 해야 할 수사는 하지 않고 이상한, 쓸데없는 정보를 언론에 흘려 공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대출비리 수사 무마 의혹, 국민의힘 정치인들의 공공개발 포기 압박 의혹, 화천대유에 개발이익을 몰아준 하나은행의 배당 설계 의혹 등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미진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단 한 푼의 부정이나 한 톨의 먼지라도 있었으면 이명박·박근혜 정부 하 기초 단체장으로 살아남았겠느냐”며 “살아남기 위해서, 싸우기 위해서라도 저는 부정부패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배임 혐의 등으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 대해서는 “제가 인사관리를 완벽히 못 해 업무 수행 과정에서 일부 직원이 오염돼 문제를 일으킨 점에 대해선 책임지고 마땅히 사과드리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최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지지율 격차가 벌어진 것에 대해서는 “지지율은 바람처럼 왔다 가는 것”이라며 “낮은 자세로 우리의 부족함을 사과드리고 겸허하게 우리의 계획을 설명드리고 더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