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김혜경 다스베이더 망토는 가짜뉴스…흰색 마스크만 한 채 외출”

뉴스1 입력 2021-11-16 15:12수정 2021-11-16 1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측은 16일 오후 ‘팩트체크’를 통해 이 후보 부인 김혜경씨 외출사진이 가짜라며 진짜 외출 사진(오른쪽)을 공개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측은 16일, 이 후보 부인 김혜경씨의 가짜 ‘외출 사진’이 무분별하게 퍼져 엄청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진짜 외출사진’까지 공개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이 후보 선대위는 이날 ‘이재명 바로알기, 팩트체크’ 코너에 A 매체측 외출 사진과 나란히 다른 장면의 사진을 실었다.

이 후보측은 “가짜뉴스에 대한 사실을 알려드린다”며 “A매체가 ‘김혜경씨는 15일 오후 일반인이 전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검정 망토와 검정 모자, 검정 선글라스에 마스크까지 착용하고’라며, 사진 속 인물이 후보 배우자라는 가짜뉴스를 유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측은 “김혜경씨는 오른쪽 사진 속 인물로 A매체 보도는 명백한 오보다”면서 김혜경씨가 이른바 스타워즈의 유명 캐릭터 악의 악마 ‘다스베이더’의 케이프(망토)를 한 사람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김혜경씨는 사진이 촬영된 15일, 카니발이 아닌 오른쪽 사진 속 흰색 승용차를 이용했다”고 강조했다.

즉 “김혜경씨는 사진이 촬영된 15일, 카니발이 아닌 오른쪽 사진 속 흰색 승용차를 이용했다”며 올리브그레이색 외투, 흰색 마크스, 검정 선글라스 차림으로 차량을 타는 김혜경씨 사진을 소개했다.

이어 이 후보측은 “A매체는 후보 캠프가 관계자 확인을 거쳐 해당 인물이 후보자의 배우자가 아님을 밝혔으나 이의제기를 받아들이지 않고 오보를 고수하고 있어 해당 기사에 댓글이 9000개 이상 달리는 등 가짜뉴스 확산이 심각한 상황이다”고 분개했다.

앞서 이 후보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은 “차량 4대와 기자 5명이 김 여사를 범죄자 추적하듯이 추적했다”며 “이는 취재가 아닌 스토킹 범죄다”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