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불나방 촛불에 타는 일 막아야…음식점 허가총량제, 고민할 필요”

강성휘 기자 , 조아라 기자 입력 2021-10-28 16:44수정 2021-10-28 1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해 상점에서 떡을 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을 두고 28일 정치권에서 후폭풍이 이어졌다. 이 후보는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고 말한 것이 논란이 되자 “시행하겠다는 의미는 아니었다”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야당은 “이 후보의 아무말 대잔치”(국민의힘), “무공감, 무책임이 빚어낸 참극”(정의당)이라며 맹폭했다.

● 李, 논란에도 “고민해 볼 필요 있어”
이 후보는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를 방문한 뒤 음식점 허가총량제 시행 계획을 묻는 질문에 “국가 정책으로 도입해 공론화하고, 공약화해서 시행하겠다는 의미는 아니었다”면서도 “자유의 이름으로 위험 초래를 방임해선 안된다. 고민해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공약으로까지 추진할 계획은 없다고 못박으면서도 검토 가능성은 열어둔 것.

이 후보는 “(음식점 등이) 연간 수만 개가 폐업하고 그만큼 생겨나는 문제가 실제로 벌어지고 있어서 성남 시장 때 그 고민을 잠깐 했었다”고 전날 발언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날에 이어 이날도 “우리는 규제 철폐가 만능이라는 잘못된 사고가 있다”며 “부정식품을 사 먹을 자유는 자유가 아니고, 아무거나 선택해 망할 자유는 자유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자영업자를 ‘불나방’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불나방들이 촛불을 향해 모여드는 건 좋은데 너무 지나치게 가까이가 촛불에 타는 일은 막아야 한다. 그게 국가공동체를 책임지는 공직자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음식점 허가총량제는) 아직 적극 논의된 상황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당 정책위 관계자는 “당 차원에서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검토한 바 없다”며 “본격적으로 정책 공약을 제안하려는 시점에 음식점 허가총량제 논란이 불거진 점이 아쉽다”고 했다.

● 野 “경제학 근본 무시한 정책”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동아일보 DB
국민의힘 당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은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전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아무말 대잔치”라고 비판했던 이준석 대표는 이날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제학의 근본을 무시하는 정책”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음식점 허가총량제의 가면을 찢으면 불공정 문제”라며 “그 분(자영업자)들이 바라는 전액 손실보상제에 더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라”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가 국민 개인의 삶까지 ‘설계’하겠다는 것”이라며 “그야말로 전체주의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히틀러 나치 때도 그런 건 안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 지사가 자영업자들을 불나방에 빗댄 것에 대해서도 “국민을 ‘가붕개(가재, 붕어, 개구리)’에 빗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국민관과 닮았다”고 했다.

국민의힘의 또 다른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도 페이스북에 “기회의 평등을 부르짖으며 새로운 참여의 기회를 원천적으로 박탈하겠다는 반헌법적 작태”라고 했다. 유승민 의원은 “북한 김여정의 말인 줄 알았다”라고 했고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이재명 ‘헛소리 총량제’부터 실시해야겠다”고 비꼬았다.

정의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세상에 어느 누구도 망하고 싶어 장사하는 사람은 없다”며 “잘못된 발언은 주워 담고 사과하면 될 일인데 공약도 아니라면서 계속 같은 주장을 반복하는 이 후보의 말과 태도에선 오만함과 고집만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