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측 “김어준, 내놓고 이재명 선거운동…오세훈, TBS에서 내보라”

뉴스1 입력 2021-10-25 11:08수정 2021-10-25 11: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측은 2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의 퇴출을 요구했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윤석열 캠프는 25일 성명을 내고 방송인 김어준씨의 퇴출을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요구했다.

윤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김어준씨가 대선을 앞두고 내놓고 여당 후보 선거운동을 하고 나섰으니 그에게 더 이상 방송 진행을 맡길 수 없다”며 “김씨가 마이크를 잡아야 할 곳은 이 후보의 선거 캠프다”라며 TBS에서 나가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김 씨는 여당 경선에서 탈락한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 등에게 ‘이재명을 도와줘야 한다’면서 등을 떠미는 등 이재명 후보를 노골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은 김씨가 TBS 마이크를 잡고 서울시민과 국민의 판단을 흐리는 짓을 더 하지 못하도록 분명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여권 성향 방송인 김씨는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딴지 방송국’의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은 혼자서 여기까지 왔다. 지금부터는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며 이재명 지지를 유도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이낙연 전 대표 최측근인 정운현 이낙연캠프 전 공보단장은 “이미 친이재명 방송을 해왔고, 향후에도 공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면 이번 기회에 마이크를 놔야 한다”면서 “정 그리 하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고 김어준씨에게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