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당신들이 이재명 도울 때”…이낙연측 “마이크 놓고 李캠프 가라”

뉴스1 입력 2021-10-25 07:41수정 2021-10-25 07: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방송인 김어준씨가 지난 7월 15일 서울 마포구 TBS 라디오국에서 진행된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정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 News1
정운현 전 이낙연 캠프 공보단장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도울 때’를 외칠 방송인 김어준씨를 향해 “정 돕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라”고 쏘아붙였다.

이 대표 총리시절 공보실장 등을 맡는 등 최측근으로 불리고 있는 정 단장은 25일 페이스북에 김어준씨가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에서 “이재명처럼 돈도 없고 빽도 없고 줄도 없는 사람이 한국 사회에서 성공하려면, 돈과 빽과 줄로부터 모두 도움을 받지 않고 자기 실력으로 돌파를 해야한다”고 이 지사를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혼자서 여기까지 온 이재명을 지금부터는 당신들이 도와줘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에 정운현 단장은 “헌법은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어 누구든 자유로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고 특정 정치인을 지지할 수도 있다”고 한 뒤 “단, 여기서 언론인은 예외다”라는 말로 방송인 김어준씨의 행동이 틀렸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정 단장은 “유력한 방송인으로 불리는 김어준씨가 이재명 후보를 공개 지지, 호소한 것은 옳지 않다”며 “정 그리 하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고 몰아 세웠다.

이어 “이미 친이재명 방송을 해왔고, 향후에도 공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면 이번 기회에 마이크를 놔야 한다”고 시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방송에서 이재명 선거운동하는 불법을 저지르지 말고 이재명 캠프에서 마이크를 들라고 했다.

정운현 단장의 반응은 일부 이낙연 지지층의 정서를 대변한 것으로 보인다.

24일 이재명 지사가 이낙연 전 대표를 찾아 손을 맞잡으면서 ‘원팀’을 외쳤지만 일부 이낙연 지지자들 마음에 남은 앙금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지사도 이를 의식해 여러 조치를 강구 중인 가운데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이낙연 지지자도 대 환영이다”며 갈라치기에 나서 이 지사측을 불편케 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