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국수본 항의방문…“경찰, 대장동 수사 뭉개기”

뉴시스 입력 2021-10-07 11:31수정 2021-10-07 1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등 수사와 관련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를 항의 방문했다.

김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의원 4명은 이날 오전 남구준 국수본부장을 면담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를 방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의혹 관련 ‘경찰 수사가 미진하다고 보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미흡한 정도가 아니라 거의 뭉개고 있지 않느냐”며 “경찰 수사는 뭉개기를 해왔는데 이런 형태로 계속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과 경찰 등 정부 합동수사본부 설치와 관련해서는 “합동수사본부는 그냥 말장난에 불과하다”며 “당연히 특검(특별검사)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날 방문에는 김도읍·추경호·김형동 의원도 함께했다. 이들은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와 리본도 부착한 상태였다.

김 원내대표 등은 곧장 남 본부장을 만나지 않고, 국수본 청사 1층에서 공개 면담을 요구 중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