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말실수’ vs 홍준표 ‘막말’…스스로 발목 잡는 후보들의 ‘입’[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고성호 기자 입력 2021-10-07 11:07수정 2021-10-07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홍준표 의원이 지난달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TV토론회 전 방송 진행 설명을 듣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최근 부적절한 발언을 하면서 논란을 낳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손바닥에 적힌 ‘임금 왕(王)’자를 해명하던 과정에서 “아무래도 여자분들이 점도 보러 다닌다”고 발언해 구설에 올랐다.

그는 5일 TV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윤 후보와 부인, 장모가 역술, 무속인을 굉장히 자주 만나는가”라고 묻자 “저는 그런 분들을 잘 안 만난다”고 답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장모가 어떻게 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우리나라 여자분들이 점도 보러 다니는 분도 있고 하지만”이라고 덧붙였다. ‘임금 왕(王)’자와 관련해 자신이 주술과는 관계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린 보수시민단체 ‘정권교체국민행동’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하지만 이 발언과 관련해 ‘망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 대변인인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6일 논평에서 “‘1일 1망언’ 세계 신기록을 세울 사람”이라며 “‘점 보러 다니는 여성들’ 운운하는 인식 수준에서 국민에 봉사하는 공복(公僕)으로서 일말의 소명감을 찾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6월 대선 출마 이후 잇따른 설화에 휘말리며 ‘1일 1망언’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그는 지난달 29일 “주택청약 통장을 모르면 거의 치매 환자”라고 발언하면서 치매 환자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TV토론회에서 “집이 없어서 (청약통장을) 만들어 보진 못했다”는 발언과 관련해 주택 청약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한 것이지만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6일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중구·남구 당원협의회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홍 의원은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3일 부산 방문 당시 “저놈은 우리 당 쪼개고 나가서 우리 당 해체하라고 XX하던 놈”이라며 “쥐어팰 수도 없고”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에선 TV토론회에서 대립각을 세웠던 하태경 의원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그러자 하 의원은 5일 TV토론회에서 “막말에 대해서 문제의식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고, 홍 의원은 “(하 의원을) 특정해서 한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2017년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시절 여성비하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는 당시 방송 인터뷰에서 “하늘이 정해놓은 것인데 여자가 하는 것을 남자한테 시키면 안 된다”고 발언해 비판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은 당시 “내가 ‘스트롱맨’이라고 그래서 세게 한 번 보이려고 그런 얘기를 했다.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TV토론회에서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승민 전 의원, 하태경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황교안 전 대표,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홍준표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국민의힘은 7일 대선 주자를 4명으로 압축하기 위한 2차 예비경선(컷오프) 투표를 마감하고 8일 결과를 발표한다. 최종 후보는 다음 달 5일 선출될 예정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대선 주자들의 부적절한 발언이 이어질 경우 ‘후보 리스크’가 누적되면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맞붙는 본선에서 지지층이 집단 이탈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