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추미애, 언론법 처리 무산에 “與, 언론·야당 협박에 굴복한 것”

입력 2021-09-30 10:08업데이트 2021-09-30 10: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9일 오후 울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울산 미래비전 발표회에서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9.29/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9일 오후 울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울산 미래비전 발표회에서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9.29/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는 30일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 본회의 상정이 무산된 것을 두고 “야당은 부화뇌동하고 여당은 무릎을 꿇었다”고 쓴소리를 냈다.

추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의 관행과 행태로 본다면 사실상 (언론중재법 처리는) 무산된 것으로 보는 것이 옳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후보는 “불행하게도 여당이 언론과 야당의 협박에 굴복한 것”이라며 “언론과 야당은 모든 보도 행위가 징벌적 손배의 대상이 돼 언론자유를 위축시키는 것처럼 호들갑을 떨었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를 구제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을 통해 언론의 극악무도한 행태에 경종이라도 울려주기를 바랐던 국민의 여망은 다시 한 번 물거품이 돼버렸다”고 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은 경선에서 보다 확실한 개혁후보를 선출함으로써 당과 국회에 명령해야 한다”며 “비록 9월 처리가 무산됐어도 당이 밝힌 12월 말까지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처리되고, 민주당이 다시 민주당다움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