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여정 “종전선언 흥미있지만 적대정책 철회 우선”

박효목 기자 , 최지선 기자 입력 2021-09-25 03:00수정 2021-09-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대통령 제안 이틀만에 담화
주한미군 철수 등 조건 내걸어
靑 “대화 문 열려있다는 메시지”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 이틀 만에 ‘한미의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를 종전선언 추진을 위한 조건으로 내걸었다. 북한은 주한미군 및 한반도에 전개된 미국의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훈련 등을 적대시정책에 포함시켰다. 모두 한미동맹과 직결되는 사안이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4일 “종전선언은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면서도 “우리 국가에 대한 이중적인 기준과 편견, 적대시적인 정책과 언동이 지속되는 속에서 종전을 선언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가 종전선언의 “선결 조건”이라고 강조한 뒤 “남조선(한국)이 적대적이지 않다면 북남 사이에 다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 관계 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 논의를 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미국의 대조선(대북) 적대시정책이 남아 있는 한 종전선언은 허상에 불과하다”며 “종전선언 채택은 시기상조”라고 주장했다.

박수현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YTN 라디오에서 “조건을 붙인 것은 대화의 문이 열려 있다는 메시지”라고 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관련기사




#김여정#종전선언#적대정책 철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