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캠프, ‘문준용 혈세 지원’ 논평 하루만에 철회…왜?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2 13:56수정 2021-09-22 14: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준용 씨. 페이스북 갈무리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인 준용 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 예산으로 700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받은 데 대한 비판 논평을 냈다가 하루 만에 철회했다.

윤 전 총장 캠프 공보실은 22일 기자단 공지에서 “21일 문준용 씨에 관한 김인규 부대변인의 논평은 캠프의 공식 입장과 이견이 있어 철회했다”고 밝혔다.

캠프 측은 “비록 대통령 아들의 지원금 수령에 관한 비판적 여론이 있더라도 해당 논평으로 문화 예술인 지원에 관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해선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삭제된 논평을 인용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준용 씨가 지난해 5월 강원도 박수근어린이미술관 개관 당시 작품 ‘숨은그림찾기’를 전시하고 총 7089만 원의 예산을 배정받았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 캠프의 김 부대변인은 21일 논평에서 “국민 혈세가 또 나갔다. 문 씨가 세계적 예술인이라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가”라며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선 안 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준용 씨는 “제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공공기관인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산다”고 반박했다.

준용 씨는 “기관에선 이런 것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부른다”면서 “행정 용어에 불과한 단어로 여론을 호도해 가짜뉴스를 조장하고 있다. 정치인들 수준 참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역시 윤 캠프 측 비판 논평에 대해 “문화 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하다”며 “캠프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