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내 발로 국민의힘 안 떠난다…윤석열·김웅 양심없어”

뉴스1 입력 2021-09-17 09:43수정 2021-09-17 1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성은씨가 17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 하고 있는 모습. 조씨는 메모장을 보면서 질문에 차분히 답을 했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고발 사주’ 의혹 제보로 국민의힘을 뒤 흔들어 놓고 있는 조성은씨는 ‘자진해서 국민의힘을 떠날 생각은 없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조씨는 17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아직까지 국민의힘 당적을 유지하고 있다“며 ”(제보가) 당에 이롭게 했던 행위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당을 떠날 이유가 없다며 ”만약 당에 위해를 입혔다고 출당시키면 (국민의힘은) 범죄에 동조하는 집단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진행자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해명을 어떻게 보느냐“고 묻자 조성은씨는 ”윤석열캠프, 김웅, 국민의힘은 사실을 해명하진 않고 모두 허위, 공작이라는 말로 일관하고 있다“며 ”평가할 수도 없다“고 일축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참 양심들이 없구나“라며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조성은씨는 이번 제보 때 ”가장 고민했던 지점이 위법성 여부를 떠나 저를 신뢰한 김웅 의원을 공개한 것“이라며 ”마음이 안 좋았다“고 했다.

그래도 자신을 믿고 이런 자료를 넘겼을 것인데 인간적 신뢰를 외면한 것 같았다는 것.

다만 ”김웅 의원이 (지난해) 4월 3일(1차로 자료를 줄 때에는) 별 말이 없었지만 8일엔 ’대검민원실에 접수하라, 절대 중앙지검은 안된다‘라는 말은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조씨는 이 말을 ”당에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의미로 받아들였다“며 이후 당에 구두로 ”이런 고발장이 하나 들어왔다, 지나가는 말로 했다“라며 ’문서로 전달했다‘는 일부 지적을 강력 부인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