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문-86그룹 세 확장… 이낙연, 광주서 의원사퇴 배수진

최혜령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9-09 03:00수정 2021-09-09 09: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선 D-6개월… 뜨거워지는 與 경선
호남권 공약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운데)가 8일 광주시의회에서 열린 호남권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연설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광주=박영철기자 skyblue@donga.com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내년 3월 9일 대통령선거를 6개월 앞둔 8일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 재창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쳐 남은 경선에서 반전을 이루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이에 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현역 의원들을 연이어 캠프에 영입하며 경선 초반 독주를 이어갈 계획이다.

○ 이낙연, ‘의원직 사퇴’ 벼랑 끝 승부수

이 전 대표는 이날 광주광역시의회에서 열린 호남권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전격적으로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저를 임기 4년의 21대 국회의원으로 만들어준 서울 종로구민들에게는 한없이 죄송하다”면서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정권 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주의와 민주당, 대한민국과 호남 그리고 서울 종로에 제가 진 빚을 갚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가 전날 예정에 없이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도 이런 의지를 다지기 위한 행보였다는 해석이 나온다.

5선의 이 전 대표가 의원직 사퇴 카드까지 꺼내 든 건 특단의 승부수 없이는 경선 판도를 뒤집을 수 없다는 절박감 때문이다. 앞선 두 차례의 지역 경선 결과 이 전 대표의 득표율은 28.19%로 이 지사(54.72%)에게 크게 뒤진 상황이다.

캠프 내에서 의원직 사퇴 결단에 대한 찬반이 엇갈렸지만, 기자회견 직전 이 전 대표가 최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이날 KBC 인터뷰에서 “모든 것을 던졌고 퇴로가 없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호소했다. 여권 관계자는 “약 64만 명이 참여하는 12일 ‘1차 슈퍼위크’와 민주당의 본진인 호남 경선(24, 25일)을 앞둔 시점이라는 점도 고려됐을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 전 대표는 곧 의원회관도 비울 예정이다. 이낙연 캠프 안팎에서는 “추가로 의원직 사퇴에 동참하는 의원이 나올 수도 있다”고 본다. 이 전 대표는 9일 광주와 전북 등을 돌며 호남 표심을 공략할 계획이다.

전격적인 사퇴 결정은 지사직을 유지하고 있는 이 지사와의 차별화를 노렸다는 분석도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도덕적이지 않아도 좋다는 발상이 어떻게 가능하냐”며 이 지사를 겨냥했다. 이 전 대표의 이날 기자회견에 대해 이 지사 측은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 이재명 “우리는 ‘용광로 선대위’로 간다”

생활치료센터 시설 점검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가 8일 수원시 경기도인재개발원 실내체육관에 마련된 특별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 지사 측은 연일 현역 의원을 추가로 영입하며 세 과시에 나서고 있다. 전날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전재수 의원(재선·부산 북-강서갑)에 이어 이날 위성곤 의원(재선·제주 서귀포)도 이재명 캠프에 합류했다.

여당 내 86그룹 의원들이 주축이 된 ‘더좋은미래’ 대표를 지낸 위 의원은 “이 지사야말로 당당하게 국민의힘과 맞서 이겨낼 수 있는 대한민국의 필승 카드”라며 “4기 민주정부 수립을 위해 함께 뛰겠다”고 밝혔다. 위 의원은 당초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 인사로 꼽혔지만, 이 지사의 설득 끝에 캠프 합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친문, ‘정세균계’ 등 당내 다양한 계파의 의원들이 속속 합류하고 있다는 건 이 지사의 승리가 유력하다는 뜻”이라며 “내년 대선을 대비해 당내 다양한 인사들이 결합한 ‘용광로 선대위’를 본격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다른 주자들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이재명 캠프의 시선은 이미 본선을 향하고 있다는 의미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이재명#친문#이낙연#경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