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의혹, ‘생태탕 시즌2’일수도…문제는 고발장 전달자”

뉴시스 입력 2021-09-07 09:35수정 2021-09-07 09: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는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문제는 “김웅 의원에 전달한 사람” 혹은 “문건이 생성된 경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오수 검찰총장께서 빨리 감찰 정찰을 진행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윤석열 캠프 측의 주장처럼 누군가 공작을 펼친 것이라면 “생태탕 시즌2”라며 “당내에서 역공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결국에는 이 문건이 생성된 고리가 검찰 내부인지 아닌지가 제일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전달된 고발장이 “(검찰) 밖에서 생산된 것이라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고발장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됐다”며 “김웅 의원 같은 경우도 전직 검사이었을 뿐이지 그 당시에는 민간인이었다”고 했다. 앞서 탐사보도전문매체 뉴스버스는 김웅 의원이 ‘실명 판결문’을 텔레그램을 통해 받았다며 검찰 측에서 문건을 전달한 것으로 추측했다. 실명 판결문은 재판 당사자가 아니라면 검사나 판사 외에 확인할 수가 없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김오수 검찰총장에 빠른 감찰을 요청하며 “추미애 장관 때 다 알지 않나? 검찰이 감찰하겠다 마음먹으면 하루 이틀만에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고발장을 당에 전달했다는 김웅 의원과, 이를 김웅 의원에 준 사실이 없다는 손준성 검사의 증언이 배치되며 “진상 규명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오수 검찰총장 쪽에서 감찰을 진행해서 그 문건이 어딘가로 제보된 것은 맞는지 또는 생성된 것은 맞는지가 명확해지면 적어도 해명들이 좀 명쾌해질 수 있다고 본다”고 거듭 밝혔다.

해당 사건은 ‘당무 감사’로 확실한 파악이 힘들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당무감사를 하려면 당의 공식 기구라고 할만한 것, 또는 사무처에다가 뭔가 이첩된 기록이 남아 있어야 된다. 그런데 저희가 초기 조사를 해 보니까 그런 기록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개입경로 역시 모호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만약) 손준성 검사와 그리고 우리 당내 모 인사가 조력과정을 통해서 이런 것을 작성해서 고발장을 냈다고 하면 그 과정에 그러면 윤석열 총장이 개입할 요소는 어디에 있느냐 (의문점이 남는다)”며 “초기에 이 언론이 보도했던 궤와는 달라지는 것”이라고 했다.

또 이번 사건이 수사로 전환된다면 “공수처가 진행하는 게 옳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캠프의 주장처럼 대선 타이밍에 맞춰 거대한 공작을 펴고 있는 것이라면’이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면 생태탕 시즌2”라며 “당내에서 굉장히 역공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지난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였던 오세훈 시장을 향한 ‘내곡동 투기’ 네거티브 공세가 ‘생태탕’ 논란으로 확산된 것에 비유한 것이다.

이 대표는 다만 “그 결과가 그런데 빨리 나오지는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