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女배구, 원팀으로 세계 강호와 맞서…국민 모두 자부심”

뉴스1 입력 2021-08-08 13:02수정 2021-08-08 1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2021.8.5/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도쿄올림픽에서 4위 성적을 거둔 여자배구 국가대표 선수팀에게 “아름다운 도전이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우리 여자배구 선수들이 도쿄올림픽에서 특별한 감동을 줬다”며 “원팀의 힘으로 세계 강호들과 대등하게 맞섰고, 매 경기 모든 걸 쏟아내는 모습에 국민 모두가 자부심을 느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선수들을 향해 “아쉬워하지 말기 바란다. 또 하면 된다. 지금까지처럼 자신감을 가져주기 바란다”며 “한 선수 한 선수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우리는 응원으로 함께 했다”고 박수를 보냈다.

배구 김연경이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동메달전 대한민국과 세르비아의 경기를 마치고 선수들을 위로하고 있다. 2021.8.8/뉴스1 © News1
이어 김연경 선수부터 김수지·김희진·박은진·박정아·안혜진·양효진·엄혜선·오지영·이소영·정지윤·표승주 등 열두 명 선수들 이름을 하나하나 모두 호명하며 “덕분에 국민들은 많은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우리 저력을 보여준 선수들과 라바리니 감독, 코치진에 감사하다”며 “특히 김연경 선수에게 각별한 격려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연경 선수는 일찌감치 이번 올림픽이 선수로서 출전하는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표팀 주장으로 뛰면서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30득점 이상을 4차례 기록한 선수가 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