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북한, ‘수해 발생’ 함경남도 당 군사위 확대회의 소집

입력 2021-08-08 08:33업데이트 2021-08-08 08: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조선중앙TV는 최근 함경남도 여러 지역에서 폭우 피해를 입었다고 지난 5일 보도했다.(TV화면 갈무리)© 뉴스1
북한 당국이 최근 수해가 발생한 함경남도 지역 피해 복구를 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당 중앙군사위 지시에 따라 8월5일 함경남도 당 군사위 확대회의가 소집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당 중앙위는 “함경남도 안의 일부 지역에서 폭우와 큰물에 의해 발생한 피해상황을 료해(검토)하고 공병부대들로 피해지역의 파괴된 도로들을 시급히 복구하며 도에 주둔하고 있는 인민군 부대들을 함경남도 당 군사위 결정에 따라 동원시켜 도의 역량과 협동 밑에 피해 복구를 다그쳐 끝낼 데 대한 지시”를 하달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특히 “피해복구용 주요 자재를 국가예비분에서 해제해 긴급 보장하도록 대책하면서 중앙에서 재정 물질적으로 함경남도 피해복구 사업을 강력히 지원할 데 대하여” 명령했다고 신문이 전했다.

앞서 조선중앙TV는 함경남도 여러 지역에서 발생한 폭우로 제방이 터지는 사고가 나 주택 1170여세대가 매몰되고 5000명의 이재민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에 따르면 현지에선 수백 정보의 농경지가 매몰·침수·유실됐으며 도로와 다리도 파괴됐다.

이와 관련 함경남도 당 군사위 확대회의에선 도 위원회 책임비서 리정남이 당 중앙군사위 지시를 전달했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회의에선 “김 총비서가 함경남도에서 발생한 폭우피해 정형을 보고받고 여러 차례에 걸쳐 피해복구와 관련한 방향과 방도를 구체적으로 밝혀줬으며 복구에 절실히 필요한 자재보장 대책까지 세워주신 데 대해” 언급됐다고 한다.

김 총비서는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에 피해지역 주민들의 생활보장에 선차적인 관심을 돌리며 당 사업, 사람과의 사업을 강화하여 광범한 군중을 당의 두리에 더욱 철통같이 묶어세우는 것을 시·군 당 책임비서들 앞에 나서는 중요한 과업으로 제시하고 시·군 당 일꾼들과 당 조직들을 각성 분발시켜 능숙하고 완강하게 피해복구 전투를 진행”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재해성 기후에 철저히 대처해나간다”면서 큰물과 폭우에 대비하고 있는 인민경제 여러 부문과 단위의 모습을 소개했다. 사진은 시설을 정비 중인 평양시송배전부. (평양 노동신문=뉴스1)
이에 이번 함경남도 당 군사위 회의에선 도의 피해 상황이 상세히 거론됐고, 당 중앙군사위 지시를 이행하기 위한 대책 또한 강구됐다고 신문이 전했다.

또 회의에선 확정된 피해 복구 규모에 따라 해당 지역에 급파할 자재 등 실무적인 문제를 토의하고, 도 안의 당·행정·안전·보위기간 책임 일꾼과 인민군 군정간부들로 구성된 피해복구지휘조도 조직했다. 아울러 Δ재해지역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한 긴급대책 Δ비상 방역사업 강화 Δ농작물 피해 문제 등도 논의됐다.

신문은 회의에서 “자연의 광란이 아무리 사납고 도전과 시련이 중중첩첩 막아 나선다 해도 당 중앙의 두리에 굳게 뭉친 일심단결, 군민일치의 위력을 총발동해 나가면 반드시 승리한다는 든든한 배심을 가지고 피해복구에 총매진할 데 대하여 강조됐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또 함경남도 당 군사위 확대회의가 “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 사상을 깊이 새기고 군민 대단결의 힘으로 당 창건 기념일까지 피해복구를 결속할 데 대한 결정”을 전원일치로 채택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함경도는 작년에도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해당 지역에선 김 총비서 지시로 수도당원사단이 파견돼 수해 복구와 주택 건설 등을 진행했다. 김 총비서도 현지지도를 나갔었다.

북한은 작년 수해로 식량 공급과 경제발전 계획에도 상당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북한 당국은 올 들어 장마철 피해막이 대책 사업을 철저히 진행해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라고 주문해 왔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이번 폭우 뒤에도 ‘논 벼농사를 안정적으로 지을 담보’를 강조했으며 각 부문·지역별 대책 사업 등을 보도해왔다.

이번 함경남도 당 군사위 회의엔 도 당 군사위원들과 시·군 당 책임비서, 도급기관·중요공장·기업소의 당·행정책임일꾼들, 건설·설계부문 일꾼들, 그리고 도에 주둔하고 있는 군부대 군정간부들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