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유해발굴단 실적 부풀리기” 논란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1-07-28 03:00수정 2021-07-28 0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른 유품 미리 흩뿌려 속여” 주장
軍 “감사해 위반 확인땐 엄정조치”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이 6·25전쟁 전사자 유해 발굴 실적을 부풀리거나 정확한 신원확인 없이 국군 유해로 판정한 경우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군이 진위를 조사 중이다.

27일 군내 부조리 등을 제보하는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따르면 강원 전방 모 사단의 발굴 현장에서는 M1 소총 탄피 등 아군 유품을 채취했다가 유해가 발굴되면 그 근처에 흩뿌려 국군 전사자인 것처럼 속였다는 것이다.

육대전은 또 “발굴된 유해에 아군 유품을 뿌렸다가 좀 더 땅을 파 보니 염이 돼 있는 것을 확인해 전사자 판정을 중단한 일도 있다” “(충남) 금산에서 채취한 유품을 챙겨 놨다가 경북 칠곡 유해 발굴 현장에 뿌려 처리했다”는 제보 내용도 공개했다. 경기·강원도에 걸쳐 있는 육군 모 사단에선 발굴팀 관계자가 무단 굴토로 발굴한 치아를 몰래 챙겨둔 의혹도 있다고 덧붙였다.

군 관계자는 “감사를 통해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엄정 조치하겠다”면서도 “유해의 국적 판정은 단순히 유품만이 아니라 전쟁사와 제보 분석, 유해·유품의 상관관계, 유전자검사 등 과학적 검증을 거쳐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실적 부풀리기를 시도하더라도 검증 과정에서 걸러져 국군 전사자로 오판정이 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국방부#유해발굴단#실적 부풀리기#유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