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여론 조작 지시 문 대통령 책임 물어야”…특검 재개 요구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5 15:53수정 2021-07-25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권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25일 페이스북에 “선거 여론조작의 진짜 책임을 묻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다. 그러지 않으면 또 그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마치 ‘우리가 힘센데 너희들이 뭘 어쩔테냐’, ‘국민들에게 금새 잊혀질테니 버티겠다’는 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일단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 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난 공작에 대한 진상규명과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뤄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은 여론조작이 자행될 것”이라며 “여론조작 세력이 정권이 바뀌어 단죄당하지 않기 위해 더욱 심한 여론조작에 나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을 간다, 경인선에 가자’고 직접 말하는 자료화면들이 남아 있고,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에서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며 “본인 모르게 ‘키다리 아저씨’가 여론조작을 해 줬다는 말인가. 어차피 이긴 게임이니 ‘금지약물 도핑테스트’에 걸렸어도 그냥 넘어가자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은 “이 정권은 강하다. 어떻게든 진실이 규명되고 진짜 책임자가 책임지게 하는 것을 막으려 들 것”이라며 “이런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생각을 공유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