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박용진·정세균, 이재명 기본소득 합동 폭격…“말 뒤집는 카멜레온”

입력 2021-07-05 18:42업데이트 2021-07-05 18: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5일 서울 마포구 JTBC 스튜디오에서 열린 합동 TV 토론에 참석해 후보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7.5/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박용진 의원은 5일 민주당 대통령선거 예비 경선후보 두 번째 TV토론에서 지지율 1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표 공약 ‘기본소득’을 두고 “확실한 입장을 밝히라”며 맹폭을 퍼부었다.

박 의원은 이날 JTBC 대선 예비후보 TV토론에서 “임기 내에 하겠다고 공약한 적이 없느냐”고 따져 물었고, 정 전 총리는 “임기 내에 하겠다는 게 아니라고 했다. 사실인지 분명한 입장을 말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 지사는 “지역화폐로 하는 기본 소득은 반드시 할 일이다.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얻어서 하겠다”며 “다만 재정이 필요한 일이다. 단기·중기·장기 목표를 두고 시작하겠다고 말한 것이다. 임기 안에 끝내겠냐는 질문엔 아니라고 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본소득의 토대를 만들겠다”며 “워낙 큰 문제라 고액으로는 시작을 못 한다. 전원을 대상으로 소액으로 할 수도 있고 시골에서 전국으로 늘리는 방법 등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에 “임기 내 하겠다고 공약한 적이 없느냐”고 따져 물었고 이 지사는 “(임기 내) 끝낸다고 하셔서 그게 아니라고 한 것”이라며 “제가 해야죠. 다만 1공약은 아니다. 1공약은 성장 정책이다”고 했다.

박 의원은 “왜 말을 계속 바꾸냐”며 야권 지지율 1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언급, “윤 전 총장에 대해서 정책이 없다고 비판했지만 흉볼 게 없다. 그는 한 말이 없지 한 말을 뒤집은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했던 말을 뒤집으니 국민이 할 말이 없다”며 “국민들이 제일 싫어하는 게 거짓말하는 정치인, 말 바꾸는 정치인, 카멜레온 정치인이다. 어떻게 대통령으로서 나라를 이끌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전 총리 역시 “이 후보의 대표 공약은 기본소득이라고 저도, 홍길동도 그렇게 알고 있다. 흔들리는 것이 문제”라며 “지금 우리가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선거 경선을 하는 게 아니라 대통령 경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압도적인 1위인데 이 지사의 한 말씀, 페이스북에서의 말씀 등 정말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기본소득에 대해서 분명하고 확실히 말해주셔야 한다. 만약 말을, 입장을 바꾼 것이라면 국민께 죄송하다고 사죄 말씀을 드려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