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이어 문 대통령 ‘때리기’… “文정부 탈원전정책 바뀌어야”

뉴시스 입력 2021-07-05 14:02수정 2021-07-05 14: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대에서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 만나 비판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일 서울대를 찾아 “탈원전 정책은 당연히 바뀌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는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원전은 저비용, 친환경 에너지”라고 했다.

그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학생들을 만나 들은 이야기도 주 교수에게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아까 점심 먹고 벤치에 있다가 사진을 찍어 달라는 원자핵공학과 학생들과 대화를 했다”며 “그 친구들이 꿈을 안고 입학했다가 탈원전 정책이 시작되면서 공부하면서 고뇌가 많았다고 하더라. 참 많이 의기소침해져있는거 같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제가 학생들에게)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신뢰를 올리면 여러분들이 공부한걸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많을테니 주눅들지 말고 열심히하라고 했다”고 했다.

주 교수는 이에 “그래도 씩씩하게 잘못된 정책이니 바뀔거란 생각하는 애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주 교수는 그러면서 “윤 전 총장께서 ‘법을 무시하고 일류 기술을 사장시킨 탈원전’이라고 말해주셔서 반가웠다”며 “단어 선택을 아주 잘하셨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9일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법을 무시하고 세계 일류 기술을 사장시킨 탈원전으로 수많은 청년 자영업자 중소기업인 저임금 근로자들이 고통받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오는 6일에도 KAIST 원자핵공학과 학부·대학원생들을 만나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을 청취할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