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삼전 전세 의혹’에 “허위 의혹…유착 근거 없다”

입력 2021-07-05 11:56업데이트 2021-07-05 11: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총 인사청문회에서도 문제 없다 결론 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일 삼성전자가 윤 전 총장에 전세금을 제공했다는 의혹에 ‘허위 의혹’이라고 일축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 전 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가 소유한 서초동 아파트는 과거 삼성전자 명의로 전세 계약이 체결된 적이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과 삼성전자의 유착 등이 거론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최지현 캠프 대변인을 통해 “위 의혹은 윤 전 총장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에도 이미 설명되어 문제없다고 결론 났던 부분”이라고 해명했다.

최 대변인은 서초동의 아파트가 삼성전자 명의로 계약이 됐던 것은 당시 해외 교포인 삼성전자 엔지니어의 국내 거주지 마련 차원이었을 뿐 윤 전 총장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김건희 씨가 서초동 아파트를 전세 계약한 시점은 윤 전 총장과 결혼하기 전이라며 “삼성전자와 유착될 상황 자체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국정농단 특검 등 사건에 있어 법과 원칙대로 엄정하게 처리하였음을 국민 모두가 아실 것”이라며 “삼성과 유착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근거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런 근거도 없이 허위 의혹을 퍼뜨리거나 이를 통해 기업 등 관계자에게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하여 주시기를 바란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